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시골

석천사 2013.11.18 13:15 조회 수 : 4107

점점 시골이다.

전화 • 전기 모두 절벽이다.

겔 속의 바닥은 물에 젖어있다.

촛불 한 자루에 의지한 채

옛 호롱불 추억에 젖는다.

겔 지붕의 뚫린 구멍 사이로

별이 금방이라도 손에 잡힐 듯이 보인다.

난로에 방금 넣은 장작 타는 소리에

정을 붙이고 잠든다.

오늘, 달려온 길은

‘없는 길’이어서

지친 인생길을 가는 것 같았다.

분명,

아직 내가 지구에 있긴 있나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 아 이 석천사 2013.11.18 1867
180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0
179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7
178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2118
177 석천사 2013.11.18 2143
176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8
175 주는 것 석천사 2013.11.18 2185
174 하나 석천사 2013.11.18 2229
173 석천사 2013.11.18 2292
172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5
171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300
170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08
169 목섬재 석천사 2013.11.18 2313
168 단풍 석천사 2013.11.18 2327
167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6
166 남산 어시장1 석천사 2013.11.18 2341
165 석천사 2013.11.18 2342
164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49
163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162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