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О

석천사 2013.11.18 12:03 조회 수 : 2660

‘있다’

‘없다’

말하지 말라.

‘있어’ 없고

‘없어’있는 것을.

‘너’라

‘나’라

말하지 말라.

‘너’가‘나’이고

‘나’가‘너’인 것을.

‘선’과‘악’을

분별하지 말라.

선이 악을 낳고

악이 선을 낳는 것을.

‘부처다’

‘중생이다’

분별하지 말라.

부처가 중생이고

중생이 부처인 것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거울 석천사 2013.11.18 2613
140 신기함 석천사 2013.11.18 2690
139 하늘과 땅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06
138 허한 마음 석천사 2013.11.18 2597
137 相依 석천사 2013.11.18 2575
136 가진다는 것 석천사 2013.11.18 2606
135 평화 석천사 2013.11.18 2573
134 제 이름 석천사 2013.11.18 2436
133 허! 석천사 2013.11.18 2609
132 부처에 속고 중생에 속고 석천사 2013.11.18 2599
» О 석천사 2013.11.18 2660
130 凡과 聖 석천사 2013.11.18 2607
129 세세생생 석천사 2013.11.18 2752
128 因緣 석천사 2013.11.18 2583
127 사는 것 석천사 2013.11.18 2570
126 혼자 석천사 2013.11.18 2578
125 열린 문 닫힌 문 석천사 2013.11.18 2697
124 마음 석천사 2013.11.18 2602
123 無說說 석천사 2013.11.18 2655
122 모양일 뿐 석천사 2013.11.18 2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