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평화

석천사 2013.11.18 12:04 조회 수 : 2579

호수의 아침은 평화롭다.

부서지는 파도 소리,

수평선에서 반짝이는 아침 햇살이

극락을 노래한다.

松林 사이로 불어오는 실바람은

머리를 식히기 충분하다.

송림 풀밭 사이 호수가에서

한가롭게 풀을 뜯는 말이

평화롭다 못해

寂滅에 가깝다.

그들의 평화가

내 행복으로 다가온다.

오늘 아침은 그대로 좋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거울 석천사 2013.11.18 2621
140 신기함 석천사 2013.11.18 2716
139 하늘과 땅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17
138 허한 마음 석천사 2013.11.18 2612
137 相依 석천사 2013.11.18 2581
136 가진다는 것 석천사 2013.11.18 2612
» 평화 석천사 2013.11.18 2579
134 제 이름 석천사 2013.11.18 2445
133 허! 석천사 2013.11.18 2610
132 부처에 속고 중생에 속고 석천사 2013.11.18 2604
131 О 석천사 2013.11.18 2666
130 凡과 聖 석천사 2013.11.18 2612
129 세세생생 석천사 2013.11.18 2759
128 因緣 석천사 2013.11.18 2592
127 사는 것 석천사 2013.11.18 2579
126 혼자 석천사 2013.11.18 2584
125 열린 문 닫힌 문 석천사 2013.11.18 2698
124 마음 석천사 2013.11.18 2610
123 無說說 석천사 2013.11.18 2663
122 모양일 뿐 석천사 2013.11.18 2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