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모기

석천사 2013.11.18 11:04 조회 수 : 2524

올해 니가 첫손님이다

니는 내가 몇 번째냐

니 식사 때

백만분의 일도 안 되는

피 한 방울 주기 싫어

니 몸집 몇 천 배 넘는 손으로

천둥소리 내면서

니를 죽일 뻔 했구나

욕심쟁이고

폭력배이고

살의가 가득한 중생심으로 말이다

내 목숨이나

내식사가 소중하듯

니도 중요한데

아니

니허고 내캉

피를 나눈 한 몸인데

죽여 씨것나

식사할 때쯤 오소

직이진 않을테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거짓 석천사 2013.11.18 2415
140 희비 석천사 2013.11.18 2403
139 중의 길 석천사 2013.11.18 2437
» 모기 석천사 2013.11.18 2524
137 나 바쁘네 석천사 2013.11.18 2401
136 가난함 석천사 2013.11.18 2506
135 그릇 석천사 2013.11.18 2488
134 방황 석천사 2013.11.18 2477
133 석천사 2013.11.18 2435
132 석천사 2013.11.18 2497
131 有無 석천사 2013.11.18 2492
130 나이 석천사 2013.11.18 2433
129 석천사 2013.11.18 2434
128 중 계산법2 석천사 2013.11.18 2378
127 중 계산법1 석천사 2013.11.18 2490
126 물메기 석천사 2013.11.18 2437
125 계란밥 석천사 2013.11.18 2436
124 누나 시집가던 날 석천사 2013.11.18 2489
123 송광사 가는 길 석천사 2013.11.18 2445
122 벚꽃 석천사 2013.11.18 2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