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만 남

석천사 2013.11.18 11:46 조회 수 : 2549

슬픈 그대여

그대만 오지

왜 이별과 같이 왔는가

관음보살의 미소를 하고

날 찾아와

가릉빈가의 떨리는 소리로

떠남을 노래하는 당신

어느 얼굴이 진실인가요

문지방을 넘어 미소짓는 그대 뒤엔

사립에 세워둔

사천왕과도 같은 얼굴이여

나에 대한 미안함 때문이지요.

그대 나를 위한다면 혼자 와 주오

내 가슴이 너무 좁아

다 껴기 힘드오.

헤어짐이 만남이라 말하면서

나의 공허한 마음을 위로하지만

만남 그대가 헤어짐인 건,

웃음과 울음을 동시에 하라는 말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장사 석천사 2013.11.18 2451
120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5
119 석천사 2013.11.18 2396
118 그대와 나 석천사 2013.11.18 2414
117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116 공(空) 석천사 2013.11.18 2406
115 밥 값 석천사 2013.11.18 2484
114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2545
113 아 이 석천사 2013.11.18 1867
112 염 주 석천사 2013.11.18 2437
111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0
110 病이여 아픔이여 석천사 2013.11.18 2530
109 가질 수 없는가질 수 없는 석천사 2013.11.18 2450
108 가을바람 석천사 2013.11.18 2475
107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8
106 섬진강변 매화 석천사 2013.11.18 2438
105 아침 햇살 석천사 2013.11.18 2455
104 동백(冬栢) 석천사 2013.11.18 2445
103 차 한 잔 석천사 2013.11.18 2811
» 만 남 석천사 2013.11.18 2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