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그대와 나

석천사 2013.11.18 11:57 조회 수 : 2414


그대

눈물 속에서

자비를 봅니다.

울음 속에서

그대

사랑을 느낍니다.

나를

비워서

그대가 있고

그대는

늘 빈 내 가슴을 채웁니다.

항상

비워서

비어서

가득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아침 햇살 석천사 2013.11.18 2455
120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6
119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6
118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57
117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7
116 향기 석천사 2013.11.18 2461
115 성(聖) 석천사 2013.11.18 2462
114 석천사 2013.11.18 2464
113 다음 생에도 석천사 2013.11.18 2465
112 석천사 2013.11.18 2469
111 방황 석천사 2013.11.18 2475
110 가을바람 석천사 2013.11.18 2475
109 보냄 석천사 2013.11.18 2481
108 보 살 석천사 2013.11.18 2481
107 생멸 석천사 2013.11.18 2484
106 無 題 석천사 2013.11.18 2484
105 밥 값 석천사 2013.11.18 2484
104 신심 석천사 2013.11.18 2486
103 누나 시집가던 날 석천사 2013.11.18 2486
102 그릇 석천사 2013.11.18 2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