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37 조회 수 : 2470


무서운 밤은

어두움이 거기에 있기 때문이다.

두려운 죽음은

알 수 없음이리라.

밤을 아는 것은

깜깜함 뿐이라

밝혔다 하면

이미 밤이 아닌 걸

죽음에 대해 아는 것은

모르는 것이니

이미 안다고 했을 때

죽음이 아니라네

어두운 밤을

깜깜할수록 멋있고

죽는 것은

알 수 없어야 제격이다.

낮의 밝음에만 집착하지 않으면

밤의 어두움은 편안한 잠자리이듯

삶의 집착 떠나고 나면

죽음은 영원한 열반이라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석천사 2013.11.18 2470
100 부 처(佛) 석천사 2013.11.18 2360
99 실제 모습 석천사 2013.11.18 16889
98 성(聖) 석천사 2013.11.18 2463
97 솔바람 석천사 2013.11.18 2439
96 백두산(白頭山) 석천사 2013.11.18 2445
95 보 살 석천사 2013.11.18 2482
94 석천사 2013.11.18 2144
93 이 무엇입니까 석천사 2013.11.18 2494
92 순간 순간들 석천사 2013.11.18 2436
91 석천사 2013.11.18 2436
90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8
89 無 題 석천사 2013.11.18 2484
88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49
87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6
86 비오는 날이면 석천사 2013.11.18 2447
85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303
84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09
83 고양이 울음소리 석천사 2013.11.18 2388
82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