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비오는 날이면

석천사 2013.11.18 11:43 조회 수 : 2447


비오는 날이면

고향이 그리워진다.

부침개 부쳐주시던

고소한 어머님 품안

촉촉이 젖은 창호지처럼

마음의 고향 속에 푸근히 잠든다.

비오는 날이면

고삐 소등에 얹어 놓고

우산 밑에 쪼그리고 앉아듣던

그 영겁의 빗소리를 듣는다.

비오는 날이면

떨어진 고무신 사이로

새어 들어오는 빗물처럼

생노병사가 빗물이 되어

온통 발을 적셔 놓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석천사 2013.11.18 2470
100 부 처(佛) 석천사 2013.11.18 2360
99 실제 모습 석천사 2013.11.18 16889
98 성(聖) 석천사 2013.11.18 2463
97 솔바람 석천사 2013.11.18 2439
96 백두산(白頭山) 석천사 2013.11.18 2445
95 보 살 석천사 2013.11.18 2482
94 석천사 2013.11.18 2144
93 이 무엇입니까 석천사 2013.11.18 2494
92 순간 순간들 석천사 2013.11.18 2436
91 석천사 2013.11.18 2436
90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8
89 無 題 석천사 2013.11.18 2484
88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49
87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6
» 비오는 날이면 석천사 2013.11.18 2447
85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303
84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09
83 고양이 울음소리 석천사 2013.11.18 2388
82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