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11:44 조회 수 : 2303


따스한 봄볕 받으며

절가 남새밭에서

방울 맺은 배꽃 살구꽃이랑

촉촉한 흙 위에 뒹구는 빨간 동백꽃

겨울은 땅 속으로 사라졌나 보다.

바닷가 봄바람에 흩날리는 매화여

그대의 전령사 역할도 끝인가 보다.

역할은 존재의 의미인지

존재가 역할은 아닌지

정녕 봄인가 보다.

에 시달려 나를 잊고

봄이 한창 거기에 있었는지 잊은 채

수채화 속 허상을 찾아 헤메던

방황을 이제 쉬려나

머위대, 취나물, 시금치,

땅 속에 꿈틀대는 생명이여

눈멀어 보지 못한 봄이여

방긋 피어난 유채꽃에 그대 있어라.

봄은 흙 속에

봄은 나뭇가지에

봄은 취나물잎 속에

모두 봄이거늘

흙냄새 맡으니 봄은 거기에 있는 것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석천사 2013.11.18 2470
100 부 처(佛) 석천사 2013.11.18 2360
99 실제 모습 석천사 2013.11.18 16889
98 성(聖) 석천사 2013.11.18 2463
97 솔바람 석천사 2013.11.18 2439
96 백두산(白頭山) 석천사 2013.11.18 2445
95 보 살 석천사 2013.11.18 2482
94 석천사 2013.11.18 2144
93 이 무엇입니까 석천사 2013.11.18 2494
92 순간 순간들 석천사 2013.11.18 2436
91 석천사 2013.11.18 2436
90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8
89 無 題 석천사 2013.11.18 2484
88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49
87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6
86 비오는 날이면 석천사 2013.11.18 2447
»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303
84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09
83 고양이 울음소리 석천사 2013.11.18 2388
82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