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30 조회 수 : 2450

섬진강 뱃사공은

봄을 부르고

다압의 매화향은

벗을 일깨우네

겨우내 얼었던 강물 녹고

밖으로만 치달았던 마음 접으니

문득 섬진강 매화가 그리워

갑자기 道伴들이 보고 싶어

한잔 차에 취하고

매향에 아득해서

봄바람 가슴속에

그리운 님만 가득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거울 석천사 2013.11.18 2613
140 신기함 석천사 2013.11.18 2690
139 하늘과 땅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06
138 허한 마음 석천사 2013.11.18 2597
137 相依 석천사 2013.11.18 2574
136 가진다는 것 석천사 2013.11.18 2606
135 평화 석천사 2013.11.18 2572
134 제 이름 석천사 2013.11.18 2435
133 허! 석천사 2013.11.18 2609
132 부처에 속고 중생에 속고 석천사 2013.11.18 2598
131 О 석천사 2013.11.18 2660
130 凡과 聖 석천사 2013.11.18 2607
129 세세생생 석천사 2013.11.18 2752
128 因緣 석천사 2013.11.18 2583
127 사는 것 석천사 2013.11.18 2570
126 혼자 석천사 2013.11.18 2578
125 열린 문 닫힌 문 석천사 2013.11.18 2697
124 마음 석천사 2013.11.18 2602
123 無說說 석천사 2013.11.18 2653
122 모양일 뿐 석천사 2013.11.18 2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