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30 조회 수 : 2450

섬진강 뱃사공은

봄을 부르고

다압의 매화향은

벗을 일깨우네

겨우내 얼었던 강물 녹고

밖으로만 치달았던 마음 접으니

문득 섬진강 매화가 그리워

갑자기 道伴들이 보고 싶어

한잔 차에 취하고

매향에 아득해서

봄바람 가슴속에

그리운 님만 가득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주는 것 석천사 2013.11.18 2178
100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47
99 고양이 울음소리 석천사 2013.11.18 2385
98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08
97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294
96 비오는 날이면 석천사 2013.11.18 2440
95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6
94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49
93 無 題 석천사 2013.11.18 2484
92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1
91 석천사 2013.11.18 2435
90 순간 순간들 석천사 2013.11.18 2436
89 이 무엇입니까 석천사 2013.11.18 2491
88 석천사 2013.11.18 2143
87 보 살 석천사 2013.11.18 2481
86 백두산(白頭山) 석천사 2013.11.18 2445
85 솔바람 석천사 2013.11.18 2439
84 성(聖) 석천사 2013.11.18 2462
83 실제 모습 석천사 2013.11.18 16877
82 부 처(佛) 석천사 2013.11.18 2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