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11:31 조회 수 : 2458

 

엊저녁

된서리 내렸나보다

바람 한 점 없이

살며시 내려앉았다

헌집의 기왓골에

노랗게 내려앉았다.

갠지스강가

사라나무 아래서

영겁동안 윤회의 장막을 내리고

카페트 한 장으로

은행잎 되어 내렸다.

황금빛 은행잎은

노래서 노란 것이 아니다

푸르름의 노람이겠다

당신의 적멸은

적멸이라서 적멸이 아니다

寂滅이겠다

떨어진 황금빛 은행잎과

벌거벗은 나무는

당신이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석천사 2013.11.18 2471
80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9
79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60
78 연 꽃 석천사 2013.11.18 2446
77 낙화(洛花) 석천사 2013.11.18 2435
76 석천사 2013.11.18 2456
75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62
74 석천사 2013.11.18 2555
73 봄비 석천사 2013.11.18 2490
72 동백 석천사 2013.11.18 2543
71 매화 석천사 2013.11.18 2458
70 印月庵(인월암) 석천사 2013.11.18 2942
69 단풍 석천사 2013.11.18 2342
»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2458
67 향기 석천사 2013.11.18 2464
66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61
65 석천사 2013.11.18 2543
64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4
63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60
62 목련 석천사 2013.11.18 2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