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37 조회 수 : 2469


무서운 밤은

어두움이 거기에 있기 때문이다.

두려운 죽음은

알 수 없음이리라.

밤을 아는 것은

깜깜함 뿐이라

밝혔다 하면

이미 밤이 아닌 걸

죽음에 대해 아는 것은

모르는 것이니

이미 안다고 했을 때

죽음이 아니라네

어두운 밤을

깜깜할수록 멋있고

죽는 것은

알 수 없어야 제격이다.

낮의 밝음에만 집착하지 않으면

밤의 어두움은 편안한 잠자리이듯

삶의 집착 떠나고 나면

죽음은 영원한 열반이라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봄비 석천사 2013.11.18 2487
80 그릇 석천사 2013.11.18 2487
79 누나 시집가던 날 석천사 2013.11.18 2486
78 신심 석천사 2013.11.18 2486
77 밥 값 석천사 2013.11.18 2484
76 無 題 석천사 2013.11.18 2484
75 생멸 석천사 2013.11.18 2484
74 보 살 석천사 2013.11.18 2481
73 보냄 석천사 2013.11.18 2481
72 가을바람 석천사 2013.11.18 2475
71 방황 석천사 2013.11.18 2475
» 석천사 2013.11.18 2469
69 다음 생에도 석천사 2013.11.18 2465
68 석천사 2013.11.18 2464
67 성(聖) 석천사 2013.11.18 2462
66 향기 석천사 2013.11.18 2461
65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7
64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57
63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6
62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