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시골

석천사 2013.11.18 13:15 조회 수 : 4107

점점 시골이다.

전화 • 전기 모두 절벽이다.

겔 속의 바닥은 물에 젖어있다.

촛불 한 자루에 의지한 채

옛 호롱불 추억에 젖는다.

겔 지붕의 뚫린 구멍 사이로

별이 금방이라도 손에 잡힐 듯이 보인다.

난로에 방금 넣은 장작 타는 소리에

정을 붙이고 잠든다.

오늘, 달려온 길은

‘없는 길’이어서

지친 인생길을 가는 것 같았다.

분명,

아직 내가 지구에 있긴 있나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봄비 석천사 2013.11.18 2487
80 그릇 석천사 2013.11.18 2487
79 누나 시집가던 날 석천사 2013.11.18 2486
78 신심 석천사 2013.11.18 2486
77 밥 값 석천사 2013.11.18 2484
76 無 題 석천사 2013.11.18 2484
75 생멸 석천사 2013.11.18 2484
74 보 살 석천사 2013.11.18 2481
73 보냄 석천사 2013.11.18 2480
72 가을바람 석천사 2013.11.18 2475
71 방황 석천사 2013.11.18 2474
70 석천사 2013.11.18 2469
69 다음 생에도 석천사 2013.11.18 2465
68 석천사 2013.11.18 2464
67 성(聖) 석천사 2013.11.18 2462
66 향기 석천사 2013.11.18 2461
65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57
64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6
63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5
62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