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호수의 아침

석천사 2013.11.18 13:14 조회 수 : 4119

코끝이 달다.

가슴이 시원하다.

산허리를 감도는 운해가

智異山을 떠올리게 한다.

아침 햇살에 빛나는

구슬 같은 이슬은

밤에 쏟아진 별인가 보다.

‘문명의 이기’라고는 하나도 없는

그래서 그래서

더 옛스럽고 고향 맛이 난다.

아침 호수에 얼굴을 씻고

맑은 물에 얼굴을 비추니

내 모습은 어디로 가고

모두 그림자뿐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석천사 2013.11.18 2465
80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1
79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466
78 연 꽃 석천사 2013.11.18 2436
77 낙화(洛花) 석천사 2013.11.18 2423
76 석천사 2013.11.18 2451
75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0
74 석천사 2013.11.18 2545
73 봄비 석천사 2013.11.18 2480
72 동백 석천사 2013.11.18 2538
71 매화 석천사 2013.11.18 2448
70 印月庵(인월암) 석천사 2013.11.18 2933
69 단풍 석천사 2013.11.18 2266
68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2448
67 향기 석천사 2013.11.18 2453
66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51
65 석천사 2013.11.18 2451
64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0
63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1
62 목련 석천사 2013.11.18 2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