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울란바토르

석천사 2013.11.18 13:19 조회 수 : 4136

처음 보는 초원

울란바토르는 낯선데

까만 머리 구릿빛 색깔의 사람은

우리 형제이네.

맞아주는 佛子는

부처님 마음으로 통하고

반겨주는 호텔 벨보이는

돈으로 통하네.

몽고 사람 인심은 후하여

권하는 대로 먹으면 탈나겠네.

山은 분명 산인데

나무 없는 산이고

들은 분명 들인데

논밭이 없네.

초원을 말 달릴 때

거치적댄다고 나무 없다니

칭기즈칸의 후예답네.

타국의 밤은 깊어 가는데

객은 아직 잠이 오질 않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석천사 2013.11.18 2469
80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4
79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03
78 연 꽃 석천사 2013.11.18 2440
77 낙화(洛花) 석천사 2013.11.18 2427
76 석천사 2013.11.18 2451
75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0
74 석천사 2013.11.18 2549
73 봄비 석천사 2013.11.18 2484
72 동백 석천사 2013.11.18 2538
71 매화 석천사 2013.11.18 2452
70 印月庵(인월암) 석천사 2013.11.18 2937
69 단풍 석천사 2013.11.18 2266
68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2452
67 향기 석천사 2013.11.18 2457
66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55
65 석천사 2013.11.18 2455
64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0
63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1
62 목련 석천사 2013.11.18 2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