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11:57 조회 수 : 2349

 

엄마가 지어주신

까칠까칠한 잠벵이

얽어서 얽어서

바람 쉴 곳도 없어라

속에 것 뵐까 봐

고개 숙여 몇 번씩 들여다 본

일곱세 삼베옷

먹물 곱게 들여

바지저고리 장삼 지어서

삼베 구멍같이 비우고

구멍 바람처럼 자유로우라고

시주 정성 가득한 修行의 옷

죽어 이 몸 싸고 갈

죽음의 누런 옷

까칠까칠한 삼베옷

영혼도 구멍 사이로

훨훨 극락가고

피고름도 얽은 가닥 사이로

지옥에까지 흐르니

구천 갈 때까지

같이 갈 업보의 친구여

얽을수록 좋아라

거칠수록 좋아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주는 것 석천사 2013.11.18 2189
80 만 남 석천사 2013.11.18 2552
79 차 한 잔 석천사 2013.11.18 2813
78 동백(冬栢) 석천사 2013.11.18 2445
77 아침 햇살 석천사 2013.11.18 2458
76 섬진강변 매화 석천사 2013.11.18 2440
75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9
74 가을바람 석천사 2013.11.18 2475
73 가질 수 없는가질 수 없는 석천사 2013.11.18 2451
72 病이여 아픔이여 석천사 2013.11.18 2530
71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3
70 염 주 석천사 2013.11.18 2439
69 아 이 석천사 2013.11.18 1869
68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2547
67 밥 값 석천사 2013.11.18 2485
66 공(空) 석천사 2013.11.18 2408
»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64 그대와 나 석천사 2013.11.18 2414
63 석천사 2013.11.18 2397
62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