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11:29 조회 수 : 2460

덜 깬 잠을 부벼

봉창을 열었다

기왓골 골수가

등을 타고 내린다

여명 빗속에 젖은 목련이

눈물 젖은 喪中 여인이 되었구나

날은 아직도 밝지 않았는데

비가 오는구나

비는 내리는구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석천사 2013.11.18 2471
80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9
79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60
78 연 꽃 석천사 2013.11.18 2446
77 낙화(洛花) 석천사 2013.11.18 2435
76 석천사 2013.11.18 2456
75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62
74 석천사 2013.11.18 2555
73 봄비 석천사 2013.11.18 2490
72 동백 석천사 2013.11.18 2543
71 매화 석천사 2013.11.18 2458
70 印月庵(인월암) 석천사 2013.11.18 2942
69 단풍 석천사 2013.11.18 2342
68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2458
67 향기 석천사 2013.11.18 2464
66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61
65 석천사 2013.11.18 2543
64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4
»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60
62 목련 석천사 2013.11.18 2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