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34 조회 수 : 2550

-觀法

나는 나와 마주앉아

나는 항상 외롭다

내가 누군지 알 수 없어

낯선 내 얼굴들을 대할 때

순간순간 외롭다

그대를 보는 순간

내 거기 있으나

그대를 안 나를 알 수 없어

나를 보면서

나는 외롭다

항상 찾으면 거기에 있는

그래서 바라보면 비어 없기에

나는 항상 외롭다

-98.6.23 義澮堂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석천사 2013.11.18 2469
80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4
79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11
78 연 꽃 석천사 2013.11.18 2440
77 낙화(洛花) 석천사 2013.11.18 2427
76 석천사 2013.11.18 2451
75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1
» 석천사 2013.11.18 2550
73 봄비 석천사 2013.11.18 2484
72 동백 석천사 2013.11.18 2538
71 매화 석천사 2013.11.18 2452
70 印月庵(인월암) 석천사 2013.11.18 2937
69 단풍 석천사 2013.11.18 2305
68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2452
67 향기 석천사 2013.11.18 2457
66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55
65 석천사 2013.11.18 2504
64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0
63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1
62 목련 석천사 2013.11.18 2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