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연 꽃

석천사 2013.11.18 11:35 조회 수 : 2433

물 깊숙이 진흙 구덩이에

억겁의 어둠에 감싸인 채

무엇을 기다리며

저렇게도 참았던가

저 관세음 자비의 손 내밀어서

물 위에 살포시 바치고

더러움에 물들지 않고

둥글게 원만하여라.

살며시 세상에 고개 내밀 때

화관 쓴 관세음의 자태이어라.

누굴 위해 감추었던

누겁의 자비인가

백의관음 하얀옷에

영원히 자비의 순결이어라.

저 지옥까지 뿌리 내린 향이여!

시원한 甘露水 여라.

보살의 과실이여

부처의 열매여 영원한 씨앗이여

사랑하는 님이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석천사 2013.11.18 2463
80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49
79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448
» 연 꽃 석천사 2013.11.18 2433
77 낙화(洛花) 석천사 2013.11.18 2421
76 석천사 2013.11.18 2451
75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0
74 석천사 2013.11.18 2544
73 봄비 석천사 2013.11.18 2478
72 동백 석천사 2013.11.18 2538
71 매화 석천사 2013.11.18 2445
70 印月庵(인월암) 석천사 2013.11.18 2932
69 단풍 석천사 2013.11.18 2266
68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2446
67 향기 석천사 2013.11.18 2451
66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49
65 석천사 2013.11.18 2450
64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0
63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1
62 목련 석천사 2013.11.18 2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