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중의 길

석천사 2013.11.18 11:04 조회 수 : 2436

 

부끄럽다

허물이 너무 많다

보기가 민망하다

나를 버리지 못해

허공을 그리워하며

달을 안고 다니는

내가 부끄럽다

얼굴을 들기 어렵다

모두를 사랑한다 했지만

나 하나도 사랑할 수 없어

보살의 사랑 그리워하며

바라만 보고 산다

시주 밥이 부끄럽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6
60 매화 석천사 2013.11.18 2456
59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2456
58 석천사 2013.11.18 2453
57 장사 석천사 2013.11.18 2452
56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2
55 가질 수 없는가질 수 없는 석천사 2013.11.18 2451
54 비오는 날이면 석천사 2013.11.18 2447
53 제 이름 석천사 2013.11.18 2446
52 동백(冬栢) 석천사 2013.11.18 2445
51 백두산(白頭山) 석천사 2013.11.18 2445
50 송광사 가는 길 석천사 2013.11.18 2444
49 연 꽃 석천사 2013.11.18 2443
48 솔바람 석천사 2013.11.18 2439
47 염 주 석천사 2013.11.18 2438
46 섬진강변 매화 석천사 2013.11.18 2438
45 목련 석천사 2013.11.18 2438
44 석천사 2013.11.18 2436
43 순간 순간들 석천사 2013.11.18 2436
» 중의 길 석천사 2013.11.18 2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