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22 조회 수 : 2435

죽어도 괴롭고

살아도 괴롭다

먹어도 괴롭고

굶어도 괴롭다

내가 나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을 때

이제는 菐身이 갈려고 할 때

나는 누구이며

이는 무엇인가

오늘도 풍경소리 들리고

진달래 붉은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장사 석천사 2013.11.18 2453
60 모양일 뿐 석천사 2013.11.18 2619
59 無說說 석천사 2013.11.18 2664
58 마음 석천사 2013.11.18 2613
57 열린 문 닫힌 문 석천사 2013.11.18 2700
56 혼자 석천사 2013.11.18 2586
55 사는 것 석천사 2013.11.18 2579
54 因緣 석천사 2013.11.18 2594
53 세세생생 석천사 2013.11.18 2761
52 凡과 聖 석천사 2013.11.18 2613
51 О 석천사 2013.11.18 2668
50 부처에 속고 중생에 속고 석천사 2013.11.18 2605
49 허! 석천사 2013.11.18 2610
48 제 이름 석천사 2013.11.18 2447
47 평화 석천사 2013.11.18 2580
46 가진다는 것 석천사 2013.11.18 2614
45 相依 석천사 2013.11.18 2582
44 허한 마음 석천사 2013.11.18 2613
43 하늘과 땅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18
42 신기함 석천사 2013.11.18 2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