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누나 시집가던 날

석천사 2013.11.18 11:26 조회 수 : 2486

큰누나

시집가던 날

내 덩치보다 더 큰

이불지고 간다는 것이

짐채 소달구지에 같이 타고

졸면서 가던 길

짐 공짜로 못준다고

버티라는 소리는

아련한 꿈속에서 들리고

매형에게 이불째 들려 들어가

두고두고 놀림거리가 되었던 길

누나 탄 가마

집 떠날 때

눈물 맺힌 어머님

무슨 영문인지 모르고

마냥 즐겁기만 했던 길

몇 푼 얻은 용돈

인심 좋은 매형 때문에

마냥 즐거웠던 길

이제 백발 되어 만나니

곱던 우리 누님

어디에 가셨는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그리움 석천사 2013.11.18 2614
60 발자국 석천사 2013.11.18 2617
59 모양일 뿐 석천사 2013.11.18 2617
58 하늘과 땅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17
57 無爲 석천사 2013.11.18 2619
56 거울 석천사 2013.11.18 2621
55 창밖 석천사 2013.11.18 2624
54 석천사 2013.11.18 2625
53 극락정토 석천사 2013.11.18 2633
52 無說說 석천사 2013.11.18 2663
51 알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66
50 О 석천사 2013.11.18 2666
49 석천사 2013.11.18 2667
48 열린 문 닫힌 문 석천사 2013.11.18 2698
47 신기함 석천사 2013.11.18 2716
46 세세생생 석천사 2013.11.18 2759
45 염불 석천사 2013.11.18 2781
44 차 한 잔 석천사 2013.11.18 2811
43 아르항가이 시웨트 망향 캠프에서 석천사 2013.11.18 2824
42 메뚜기 교향곡 석천사 2013.11.18 2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