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無爲

석천사 2013.11.18 18:24 조회 수 : 2619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허깨비임을 알았을 때도

봄에 꽃피고 가을에 낙엽 지고

내가 무엇인가 할 수 있다고

뛰어 다닐 때도

새는 울고 물은 흐른다네

부질없는 세월은 흘러만 가는데

집 없는 절에서

집이나 지어보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屢生 석천사 2013.11.18 2575
20 극락정토 석천사 2013.11.18 2632
19 염불 석천사 2013.11.18 2781
18 다음 생에도 석천사 2013.11.18 2465
17 생멸 석천사 2013.11.18 2483
16 진돗개 석천사 2013.11.18 3048
15 알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65
14 포기 석천사 2013.11.18 2496
13 석천사 2013.11.18 2485
12 석천사 2013.11.18 2420
11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2118
10 빛과 그림자 석천사 2013.11.18 2567
9 살핌 석천사 2013.11.18 2571
8 석천사 2013.11.18 2619
7 하나 석천사 2013.11.18 2229
6 결제 보름달 석천사 2013.11.18 2576
5 석천사 2013.11.18 2292
» 無爲 석천사 2013.11.18 2619
3 발자국 석천사 2013.11.18 2617
2 신심 석천사 2013.11.18 2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