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삶과 죽음

석천사 2013.11.18 10:20 조회 수 : 43940

죽음

나에게 별의미가 없다

삶의 욕망이 사라진 뒤엔

삶이 모두

그림자일 때

죽음 자신도

그림자가 된다

그림자보고

울고 웃는 것 사라질 때

죽음도 삶도

공허로운 뿐이다

이젠

죽기위해 살고

살기위해 죽는

수레바퀴를 세울 때가 됐다

삶은 환희이고

죽음은 고통이라는

개뼈다귀 같은 말은

뱉어버릴 때가 됐다

행복이

있는 행복이라면

불행의 씨앗일 뿐이다

없어 있는 행복은 아니다

고통이

있는 고통이라면

없어질 수 있는

허망한 것일 뿐이다

생사의 그물은

나 때문이라면

나를 버리면

그만인 것을

삶과 죽음이 둘이라면

삶을 갖고 죽음을 버리거나

삶을 버리고 죽음을 가지면 되겠지만

삶을 가지면

죽음이 따라오고

죽음을 가지면

삶이 따라와

서로를 괴롭게 할 뿐이다

삶의 욕망을 포기하라

죽음은 사라질 것이고

죽음의 공포를 버려라

삶은 빛날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삶과 죽음 석천사 2013.11.18 43940
180 실제 모습 석천사 2013.11.18 16877
179 꽃밭 석천사 2013.11.18 4531
178 먼 고향 석천사 2013.11.18 4491
177 한밤중 공양 석천사 2013.11.18 4347
176 無盡 석천사 2013.11.18 4241
175 객客 석천사 2013.11.18 4196
174 저 먼 겔의 불빛 석천사 2013.11.18 4172
173 한계 석천사 2013.11.18 4142
172 몽고 길 2 석천사 2013.11.18 4131
171 호수의 아침 석천사 2013.11.18 4115
170 울란바토르 석천사 2013.11.18 4107
169 우궁항山 아래서 석천사 2013.11.18 4107
168 옛 친구, 얼홍江 석천사 2013.11.18 4088
167 밤을 헤맨 석천사 2013.11.18 4059
166 홉스쿨 호수가에서 석천사 2013.11.18 4057
165 몽고 길 1 석천사 2013.11.18 4056
164 시골 석천사 2013.11.18 4055
163 無始無終 석천사 2013.11.18 4054
162 사막의 도시 - 머룽 석천사 2013.11.18 4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