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말 탄 빚

석천사 2013.11.18 13:10 조회 수 : 2834

前生業緣인지

말을 좋아한다.

車를 타면서도

말을 타면 좋겠다며 중얼거린다.

몽고 들판은 말판이다.

얼마나 좋았겠는가!

말 등에 올라앉아

호수가를 거닐 때

어린 아이가 되었다.

오늘 탄 말이

내게 빚을 졌는지

내가 빚을 지는 건지

어찌되었든

말 등에 얹혀 몇 십 리 신세를 졌다.

옷깃만 스쳐도

500생 인연이라 했는데

날 업고 다녔으니

몇 백 생의 인연인가?

지금처럼

서로 말 안 통하는

異生으로 만나지 말고

같은 사람으로 태어나

도반으로 살자구나! 잉-

내가 오늘 진 빚 꼭 갚을 테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말 탄 빚 석천사 2013.11.18 2834
140 메뚜기 교향곡 석천사 2013.11.18 2834
139 아르항가이 시웨트 망향 캠프에서 석천사 2013.11.18 2824
138 차 한 잔 석천사 2013.11.18 2811
137 염불 석천사 2013.11.18 2781
136 세세생생 석천사 2013.11.18 2759
135 신기함 석천사 2013.11.18 2716
134 열린 문 닫힌 문 석천사 2013.11.18 2698
133 석천사 2013.11.18 2667
132 О 석천사 2013.11.18 2666
131 알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66
130 無說說 석천사 2013.11.18 2663
129 극락정토 석천사 2013.11.18 2633
128 석천사 2013.11.18 2625
127 창밖 석천사 2013.11.18 2624
126 거울 석천사 2013.11.18 2621
125 無爲 석천사 2013.11.18 2619
124 하늘과 땅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17
123 모양일 뿐 석천사 2013.11.18 2617
122 발자국 석천사 2013.11.18 2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