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01 조회 수 : 2543

 

밤중에

절간에서 우두커니

홀로 깨어있다

소낙비 지나는

개구리 소리에

화두는 어딜 가버렸다

어허

오늘 밤도

날이 샐텐데

도량석은

울릴텐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석천사 2013.11.18 2552
100 만 남 석천사 2013.11.18 2549
99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2545
» 석천사 2013.11.18 2543
97 동백 석천사 2013.11.18 2540
96 엄니, 보살 석천사 2013.11.18 2533
95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32
94 病이여 아픔이여 석천사 2013.11.18 2530
93 석천사 2013.11.18 2528
92 모기 석천사 2013.11.18 2521
91 허무 석천사 2013.11.18 2509
90 포기 석천사 2013.11.18 2503
89 가난함 석천사 2013.11.18 2500
88 석천사 2013.11.18 2497
87 有無 석천사 2013.11.18 2492
86 석천사 2013.11.18 2492
85 이 무엇입니까 석천사 2013.11.18 2491
84 석천사 2013.11.18 2491
83 중 계산법1 석천사 2013.11.18 2490
82 空性 석천사 2013.11.18 2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