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만 남

석천사 2013.11.18 11:46 조회 수 : 2551

슬픈 그대여

그대만 오지

왜 이별과 같이 왔는가

관음보살의 미소를 하고

날 찾아와

가릉빈가의 떨리는 소리로

떠남을 노래하는 당신

어느 얼굴이 진실인가요

문지방을 넘어 미소짓는 그대 뒤엔

사립에 세워둔

사천왕과도 같은 얼굴이여

나에 대한 미안함 때문이지요.

그대 나를 위한다면 혼자 와 주오

내 가슴이 너무 좁아

다 껴기 힘드오.

헤어짐이 만남이라 말하면서

나의 공허한 마음을 위로하지만

만남 그대가 헤어짐인 건,

웃음과 울음을 동시에 하라는 말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석천사 2013.11.18 2552
» 만 남 석천사 2013.11.18 2551
99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2545
98 석천사 2013.11.18 2544
97 동백 석천사 2013.11.18 2540
96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34
95 엄니, 보살 석천사 2013.11.18 2533
94 病이여 아픔이여 석천사 2013.11.18 2530
93 석천사 2013.11.18 2529
92 모기 석천사 2013.11.18 2522
91 허무 석천사 2013.11.18 2509
90 가난함 석천사 2013.11.18 2504
89 포기 석천사 2013.11.18 2504
88 석천사 2013.11.18 2497
87 有無 석천사 2013.11.18 2492
86 석천사 2013.11.18 2492
85 석천사 2013.11.18 2492
84 이 무엇입니까 석천사 2013.11.18 2491
83 중 계산법1 석천사 2013.11.18 2490
82 空性 석천사 2013.11.18 2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