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11:55 조회 수 : 2545

받아주는 것이 고맙습니다.

자존심

모두 버리고

걸인으로

병자로

외로운 노인으로 다가와

박복해짐을 감수하고

받아주어 감사합니다

당신들은 나의 수행처

당신을 통해 낮아짐을 알았고

나는 줄 곳이 있어

내 욕심을 줄였습니다.

당신들은

내 사랑의 샘이며

더불어 사는

般若의 배임을 알았습니다.

부처님 계신 곳이

당신임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석천사 2013.11.18 2552
100 만 남 석천사 2013.11.18 2549
»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2545
98 석천사 2013.11.18 2543
97 동백 석천사 2013.11.18 2540
96 엄니, 보살 석천사 2013.11.18 2533
95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32
94 病이여 아픔이여 석천사 2013.11.18 2530
93 석천사 2013.11.18 2528
92 모기 석천사 2013.11.18 2521
91 허무 석천사 2013.11.18 2509
90 포기 석천사 2013.11.18 2503
89 가난함 석천사 2013.11.18 2500
88 석천사 2013.11.18 2497
87 有無 석천사 2013.11.18 2492
86 석천사 2013.11.18 2492
85 이 무엇입니까 석천사 2013.11.18 2491
84 석천사 2013.11.18 2491
83 중 계산법1 석천사 2013.11.18 2490
82 空性 석천사 2013.11.18 2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