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목섬재

석천사 2013.11.18 10:58 조회 수 : 2315

엄마 치맛자락 붙들고

십리 산길 막순이 고모 집엔 따라간다고

떼놓으려는 엄마와 숨바꼭질하며

고무 신발 양손에 움켜잡고 떼를 쓰다가

몇 대 얻어맞고

눈물 콧물 얼룩 볼에

기어이 따라 나섰다가

호랭이 물고 갈 목섬재에서

울엄니 무릎 베고 잠들었다네

십리 넘는 산길 잠깨고서도

자는 척하고

어머니 등골을 빼 먹은

그래도 그래도

지금도 목섬재에서 잠자고 싶다

눈뜨고 등에서 자는 척하고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부 처(佛) 석천사 2013.11.18 2361
20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55
19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50
18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17 석천사 2013.11.18 2343
16 단풍 석천사 2013.11.18 2342
15 남산 어시장1 석천사 2013.11.18 2342
14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7
» 목섬재 석천사 2013.11.18 2315
12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10
11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304
10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6
9 석천사 2013.11.18 2294
8 하나 석천사 2013.11.18 2231
7 주는 것 석천사 2013.11.18 2189
6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9
5 석천사 2013.11.18 2145
4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2119
3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9
2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