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39 조회 수 : 2144

억겁의 세월 동안

포근한 어머님의 품안에서

머리에 소나무 몇 그루이고

살포시 잠들어 있는 그대여

무슨 명상을 그리도 오래하여 중생고를 헤아렸기에

부처님 고행상처럼

가슴만 앙상한가

이제 살포시 물결 일으켜

바지가랑이 걷어붙이고

길 잃은 중생의 배

끌어 끌어

이끌어 주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부 처(佛) 석천사 2013.11.18 2360
20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54
19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18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49
17 석천사 2013.11.18 2342
16 남산 어시장1 석천사 2013.11.18 2341
15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6
14 단풍 석천사 2013.11.18 2328
13 목섬재 석천사 2013.11.18 2313
12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09
11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303
10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5
9 석천사 2013.11.18 2293
8 하나 석천사 2013.11.18 2230
7 주는 것 석천사 2013.11.18 2188
6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8
» 석천사 2013.11.18 2144
4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2118
3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8
2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