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11:44 조회 수 : 2300


따스한 봄볕 받으며

절가 남새밭에서

방울 맺은 배꽃 살구꽃이랑

촉촉한 흙 위에 뒹구는 빨간 동백꽃

겨울은 땅 속으로 사라졌나 보다.

바닷가 봄바람에 흩날리는 매화여

그대의 전령사 역할도 끝인가 보다.

역할은 존재의 의미인지

존재가 역할은 아닌지

정녕 봄인가 보다.

에 시달려 나를 잊고

봄이 한창 거기에 있었는지 잊은 채

수채화 속 허상을 찾아 헤메던

방황을 이제 쉬려나

머위대, 취나물, 시금치,

땅 속에 꿈틀대는 생명이여

눈멀어 보지 못한 봄이여

방긋 피어난 유채꽃에 그대 있어라.

봄은 흙 속에

봄은 나뭇가지에

봄은 취나물잎 속에

모두 봄이거늘

흙냄새 맡으니 봄은 거기에 있는 것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부 처(佛) 석천사 2013.11.18 2360
20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53
19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18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49
17 석천사 2013.11.18 2342
16 남산 어시장1 석천사 2013.11.18 2341
15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6
14 단풍 석천사 2013.11.18 2328
13 목섬재 석천사 2013.11.18 2313
12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08
»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300
10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5
9 석천사 2013.11.18 2292
8 하나 석천사 2013.11.18 2229
7 주는 것 석천사 2013.11.18 2185
6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8
5 석천사 2013.11.18 2143
4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2118
3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7
2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