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1:54 조회 수 : 1910

무량무수의 만남 속에

당신은 나의 무엇입니까?

만남의 기운이

순백색입니까?

백열등 같은 따스함입니까.

당신과의 만남은

어떤 새로움의 탄생입니까.

사뿐히 다가선 당신의 품안을

가슴 설레게 기다리지만

헤어짐의 아픈 가슴 달래고 싶어

만남이 더디 왔으면 합니다.

오늘 이 시간

이 곳에서

당신을 만나기 위해

영겁의 세월을 기다린 줄

오늘에사 알았습니다.

이제 헤어지면

어느 땅 어느 때에

또 다른 모습으로

만날지 몰라

가슴 설레며

코스모스 긴 목 늘어뜨리고

기다림의 나날 보낼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부 처(佛) 석천사 2013.11.18 2360
20 모른다 석천사 2013.11.18 2353
19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18 無 題 석천사 2013.11.18 2349
17 석천사 2013.11.18 2342
16 남산 어시장1 석천사 2013.11.18 2341
15 연등공양 석천사 2013.11.18 2336
14 단풍 석천사 2013.11.18 2327
13 목섬재 석천사 2013.11.18 2313
12 님께서 석천사 2013.11.18 2308
11 남새밭에서 석천사 2013.11.18 2300
10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5
9 석천사 2013.11.18 2292
8 하나 석천사 2013.11.18 2229
7 주는 것 석천사 2013.11.18 2185
6 거래(去來) 석천사 2013.11.18 2178
5 석천사 2013.11.18 2143
4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2118
3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7
»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