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無爲

석천사 2013.11.18 10:24 조회 수 : 2621

내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허깨비임을 알았을 때도

봄에 꽃피고 가을에 낙엽 지고

내가 무엇인가 할 수 있다고

뛰어 다닐 때도

새는 울고 물은 흐른다네

부질없는 세월은 흘러만 가는데

집 없는 절에서

집이나 지어보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 삶과 죽음 석천사 2013.11.18 43964
180 신심 석천사 2013.11.18 2489
179 발자국 석천사 2013.11.18 2621
» 無爲 석천사 2013.11.18 2621
177 석천사 2013.11.18 2294
176 결제 보름달 석천사 2013.11.18 2592
175 하나 석천사 2013.11.18 2231
174 석천사 2013.11.18 2627
173 살핌 석천사 2013.11.18 2579
172 빛과 그림자 석천사 2013.11.18 2569
171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2118
170 석천사 2013.11.18 2422
169 석천사 2013.11.18 2494
168 포기 석천사 2013.11.18 2508
167 알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68
166 진돗개 석천사 2013.11.18 3057
165 생멸 석천사 2013.11.18 2486
164 다음 생에도 석천사 2013.11.18 2467
163 염불 석천사 2013.11.18 2784
162 극락정토 석천사 2013.11.18 2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