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한밤중 공양

석천사 2013.11.18 13:11 조회 수 : 4393

도저히 더 이상 갈 수가 없다.

길거리 구멍 가게만한 식당에서

요기를 한다.

전기도 나간지 오래고

촛불마저 나방이 꺼버려 켜질 못한다.

손전등에 의지한 채

벌레와 모기와 범벅이 되어

밥을 먹는다.

먹는다는 것이 뭔지 원-

어릴 적

호롱불 아래서

늦은 저녁을 먹다가

‘핑게’녀석이 불을 끄는 통에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밥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어릴 적 생각에 잠긴다.

길거리 오두막에서 한

‘손전등 밤중 공양’

절에서 소고기가 나온 것 같은

特別한 식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 삶과 죽음 석천사 2013.11.18 43947
180 신심 석천사 2013.11.18 2486
179 발자국 석천사 2013.11.18 2617
178 無爲 석천사 2013.11.18 2619
177 석천사 2013.11.18 2292
176 결제 보름달 석천사 2013.11.18 2588
175 하나 석천사 2013.11.18 2229
174 석천사 2013.11.18 2625
173 살핌 석천사 2013.11.18 2577
172 빛과 그림자 석천사 2013.11.18 2567
171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2118
170 석천사 2013.11.18 2420
169 석천사 2013.11.18 2492
168 포기 석천사 2013.11.18 2503
167 알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66
166 진돗개 석천사 2013.11.18 3055
165 생멸 석천사 2013.11.18 2484
164 다음 생에도 석천사 2013.11.18 2465
163 염불 석천사 2013.11.18 2781
162 극락정토 석천사 2013.11.18 2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