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사막의 도시 - 머룽

석천사 2013.11.18 20:14 조회 수 : 4158

하루 종일 사막을 달려

밤중에 도착한 머룽시는

황량한 모래 바람뿐이네.

호텔에는 씻을 물마저 없다.

먼지투성인 채

덜컹거리는 창문소리를 자장가 삼아

피곤한 잠에 들었네.

아침에 일어나

물이 없어 눈곱도 못 떼고

나선 뜰 앞,

도시 풍경은 회색빛이네.

사막의 業風이 불어올 때면

욕망을 포기하지 않고

어떻게 살겠는가?

포기하지 않고는

살 수가 없겠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 먼 고향 석천사 2013.11.18 4727
180 울란바토르 석천사 2013.11.18 4284
179 몽고 길 1 석천사 2013.11.18 4354
178 우궁항山 아래서 석천사 2013.11.18 4236
177 옛 친구, 얼홍江 석천사 2013.11.18 4233
176 몽고 길 2 석천사 2013.11.18 4410
175 無盡 석천사 2013.11.18 4352
174 無始無終 석천사 2013.11.18 4192
173 꽃밭 석천사 2013.11.18 4683
172 시골 석천사 2013.11.18 4164
171 호수의 아침 석천사 2013.11.18 4243
» 사막의 도시 - 머룽 석천사 2013.11.18 4158
169 어와를 돌며 석천사 2013.11.18 4148
168 바람처럼 석천사 2013.11.18 4162
167 한계 석천사 2013.11.18 4279
166 객客 석천사 2013.11.18 4296
165 저 먼 겔의 불빛 석천사 2013.11.18 4316
164 밤을 헤맨 석천사 2013.11.18 4166
163 홉스쿨 호수가에서 석천사 2013.11.18 4215
162 한밤중 공양 석천사 2013.11.18 4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