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우궁항山 아래서

석천사 2013.11.18 20:17 조회 수 : 4237

옛 절 우궁항산 아래

몽고 전통 집, 겔 하우스에서 먹는

정성 가득한 점심은 꿀맛이다.

몽고 초원의 예쁜 아가씨처럼

음식이 정갈하다.

가도 가도 끝없는 초원에는

소떼 ․ 말떼 ‧ 양떼

구름처럼 풀을 뜯는다.

초원의 여름 날씨는 변화무쌍하다.

맑은 날씨가 금방 뇌성벽력을 친다.

雨衣를 입은 牧夫도

묵묵히 말 위에 앉아있다.

잠깐 사이에 햇빛이 반짝인다.

頓悟의 깨달음도‘벼락같다’했지!

나그네 길은 멀고 곤한데

수행자의 바람도

나그네의 희망과 같겠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 먼 고향 석천사 2013.11.18 4736
180 울란바토르 석천사 2013.11.18 4286
179 몽고 길 1 석천사 2013.11.18 4356
» 우궁항山 아래서 석천사 2013.11.18 4237
177 옛 친구, 얼홍江 석천사 2013.11.18 4234
176 몽고 길 2 석천사 2013.11.18 4410
175 無盡 석천사 2013.11.18 4355
174 無始無終 석천사 2013.11.18 4192
173 꽃밭 석천사 2013.11.18 4684
172 시골 석천사 2013.11.18 4165
171 호수의 아침 석천사 2013.11.18 4244
170 사막의 도시 - 머룽 석천사 2013.11.18 4159
169 어와를 돌며 석천사 2013.11.18 4149
168 바람처럼 석천사 2013.11.18 4162
167 한계 석천사 2013.11.18 4280
166 객客 석천사 2013.11.18 4297
165 저 먼 겔의 불빛 석천사 2013.11.18 4316
164 밤을 헤맨 석천사 2013.11.18 4169
163 홉스쿨 호수가에서 석천사 2013.11.18 4216
162 한밤중 공양 석천사 2013.11.18 4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