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한밤중 공양

석천사 2013.11.18 21:11 조회 수 : 4428

도저히 더 이상 갈 수가 없다.

길거리 구멍 가게만한 식당에서

요기를 한다.

전기도 나간지 오래고

촛불마저 나방이 꺼버려 켜질 못한다.

손전등에 의지한 채

벌레와 모기와 범벅이 되어

밥을 먹는다.

먹는다는 것이 뭔지 원-

어릴 적

호롱불 아래서

늦은 저녁을 먹다가

‘핑게’녀석이 불을 끄는 통에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밥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어릴 적 생각에 잠긴다.

길거리 오두막에서 한

‘손전등 밤중 공양’

절에서 소고기가 나온 것 같은

特別한 식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 먼 고향 석천사 2013.11.18 4636
180 울란바토르 석천사 2013.11.18 4221
179 몽고 길 1 석천사 2013.11.18 4232
178 우궁항山 아래서 석천사 2013.11.18 4186
177 옛 친구, 얼홍江 석천사 2013.11.18 4175
176 몽고 길 2 석천사 2013.11.18 4293
175 無盡 석천사 2013.11.18 4297
174 無始無終 석천사 2013.11.18 4138
173 꽃밭 석천사 2013.11.18 4622
172 시골 석천사 2013.11.18 4114
171 호수의 아침 석천사 2013.11.18 4194
170 사막의 도시 - 머룽 석천사 2013.11.18 4108
169 어와를 돌며 석천사 2013.11.18 4101
168 바람처럼 석천사 2013.11.18 4110
167 한계 석천사 2013.11.18 4226
166 객客 석천사 2013.11.18 4245
165 저 먼 겔의 불빛 석천사 2013.11.18 4259
164 밤을 헤맨 석천사 2013.11.18 4115
163 홉스쿨 호수가에서 석천사 2013.11.18 4162
» 한밤중 공양 석천사 2013.11.18 4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