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진수성찬

석천사 2013.11.18 13:10 조회 수 : 2905

들녘에서 노숙을 하고

눈곱 뗄 물도 없는 곳에서

먹고 살겠다고

시큼한 마유와 곰팡이 핀 빵 조각이 널린

식탁에 앉았다.

머리털 나고

이렇게 소박한 식사는 처음이다.

허허벌판에서

그나마 마유를 구할 수 있어 다행이다.

식사가 생존임을

이제야 알았다.

맛보고 먹는다는 것은

배부른 이야기이다.

나, 여태껏

생존을 위한

이런 진수성찬은 처음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진수성찬 석천사 2013.11.18 2905
160 말 탄 빚 석천사 2013.11.18 2834
159 첫 만남 석천사 2013.11.18 2981
158 몽고 인심 석천사 2013.11.18 2880
157 민속촌 움막 석천사 2013.11.18 2973
156 몽고 아가씨 석천사 2013.11.18 2851
155 초원 바람 석천사 2013.11.18 2836
154 메뚜기 교향곡 석천사 2013.11.18 2834
153 파괴의 神 석천사 2013.11.18 2847
152 간덴寺院 석천사 2013.11.18 2843
151 폐허의 만쥬시리寺 석천사 2013.11.18 2839
150 불법은... 석천사 2013.11.18 2555
149 보타낙가산 석천사 2013.11.18 2918
148 사람 석천사 2013.11.18 2921
147 아르항가이 시웨트 망향 캠프에서 석천사 2013.11.18 2824
146 에덴죠 사원의 감회 석천사 2013.11.18 2840
145 路中飮茶 석천사 2013.11.18 2836
144 좋은 인연들 석천사 2013.11.18 2909
143 티베트 노스님 법문 석천사 2013.11.18 2854
142 누구나 석천사 2013.11.18 2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