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혼자

석천사 2013.11.18 12:01 조회 수 : 2578

나는

이 세상에 혼자 살아남아서도

할 수 밖에 없는 일을

본 것 같다.

아무도 봐주는 사람 없어도

혼자만이라도

꼭 춤추고 싶은

마음의 노래를 불러본다.

‘나’라는 존재가

사라진 뒤에도

‘나’일 수밖에 없는

나의 외로움은

그래서 혼자일 뿐이지.

주변이 모두 공허하고

‘나’라는 것들이

몽땅 허망해져

피할 수 없는 죽음과 부딪혔을 때

나 혼자 그를 맞을 수밖에 없다.

담담하게 맞이하는 나는

‘나’를 버려

빈 가슴이 된 ‘나’일 뿐

있어서 내가 아니다.

나는 없어

혼자일 수밖에 없고

나의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는

그래서 나의 죽음이 아닌

죽음이 ‘나’인

결코 피할 수 없는

‘나’일 뿐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말 탄 빚 석천사 2013.11.18 2833
140 메뚜기 교향곡 석천사 2013.11.18 2833
139 아르항가이 시웨트 망향 캠프에서 석천사 2013.11.18 2822
138 차 한 잔 석천사 2013.11.18 2811
137 염불 석천사 2013.11.18 2781
136 세세생생 석천사 2013.11.18 2752
135 열린 문 닫힌 문 석천사 2013.11.18 2697
134 신기함 석천사 2013.11.18 2690
133 알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66
132 О 석천사 2013.11.18 2660
131 석천사 2013.11.18 2658
130 無說說 석천사 2013.11.18 2654
129 극락정토 석천사 2013.11.18 2632
128 석천사 2013.11.18 2619
127 無爲 석천사 2013.11.18 2619
126 발자국 석천사 2013.11.18 2617
125 거울 석천사 2013.11.18 2613
124 창밖 석천사 2013.11.18 2613
123 허! 석천사 2013.11.18 2609
122 모양일 뿐 석천사 2013.11.18 2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