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나 바쁘네

석천사 2013.11.18 11:21 조회 수 : 2401

간다네

바쁘시다네

어디를 가실거냐고 하면

당신도 모른다네

80년 왔던 길을

인제 돌아가신다네

짚불처럼 꺼져가는 기력에

쥐었던 손

풀어지시네

두 눈에 꼭 넣어두었던

오로지 자식밖에 없었던

마음마저도 푸시려 하네

바쁘시다네

오신 길 돌아갈 길

바쁘시다네

가실 길

2002년 6월 12일

어머님 병상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거짓 석천사 2013.11.18 2415
140 희비 석천사 2013.11.18 2403
139 중의 길 석천사 2013.11.18 2437
138 모기 석천사 2013.11.18 2524
» 나 바쁘네 석천사 2013.11.18 2401
136 가난함 석천사 2013.11.18 2506
135 그릇 석천사 2013.11.18 2488
134 방황 석천사 2013.11.18 2477
133 석천사 2013.11.18 2435
132 석천사 2013.11.18 2497
131 有無 석천사 2013.11.18 2492
130 나이 석천사 2013.11.18 2433
129 석천사 2013.11.18 2434
128 중 계산법2 석천사 2013.11.18 2378
127 중 계산법1 석천사 2013.11.18 2490
126 물메기 석천사 2013.11.18 2437
125 계란밥 석천사 2013.11.18 2436
124 누나 시집가던 날 석천사 2013.11.18 2489
123 송광사 가는 길 석천사 2013.11.18 2445
122 벚꽃 석천사 2013.11.18 2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