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동백(冬栢)

석천사 2013.11.18 11:47 조회 수 : 2445


겨우내 찬바람 속에서

그대는 왜 울었습니까

빨간 웃음 속엔

억겁의 살에임이 있었겠군요

이 따스한 봄날

떠나옵니까

땅에 뒹구는 낙화는

시작을 위한 떠남입니까

떨어져 떨어져 멍이 들어도

빨간 미소와 황금빛 속살이

저 성자의 열반을 흉내냄입니까?

당신은 가고 그 자리엔

그대를 바라보는 나만 남았습니다.

당신 올 날 겨울인데도

가슴 벅차도록 기다리는 것은

이별의 아쉬움만은 아니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장사 석천사 2013.11.18 2451
120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5
119 석천사 2013.11.18 2396
118 그대와 나 석천사 2013.11.18 2414
117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116 공(空) 석천사 2013.11.18 2405
115 밥 값 석천사 2013.11.18 2484
114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2545
113 아 이 석천사 2013.11.18 1867
112 염 주 석천사 2013.11.18 2437
111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0
110 病이여 아픔이여 석천사 2013.11.18 2530
109 가질 수 없는가질 수 없는 석천사 2013.11.18 2449
108 가을바람 석천사 2013.11.18 2475
107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7
106 섬진강변 매화 석천사 2013.11.18 2438
105 아침 햇살 석천사 2013.11.18 2454
» 동백(冬栢) 석천사 2013.11.18 2445
103 차 한 잔 석천사 2013.11.18 2811
102 만 남 석천사 2013.11.18 2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