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그대와 나

석천사 2013.11.18 11:57 조회 수 : 2414


그대

눈물 속에서

자비를 봅니다.

울음 속에서

그대

사랑을 느낍니다.

나를

비워서

그대가 있고

그대는

늘 빈 내 가슴을 채웁니다.

항상

비워서

비어서

가득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영취산 진달래야 석천사 2013.11.18 2412
120 목련 석천사 2013.11.18 2438
119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6
118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2
117 석천사 2013.11.18 2528
116 봄 툇마루에 앉아 석천사 2013.11.18 2457
115 향기 석천사 2013.11.18 2461
114 은행잎 석천사 2013.11.18 2455
113 단풍 석천사 2013.11.18 2328
112 印月庵(인월암) 석천사 2013.11.18 2939
111 매화 석천사 2013.11.18 2455
110 동백 석천사 2013.11.18 2540
109 봄비 석천사 2013.11.18 2487
108 석천사 2013.11.18 2552
107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7
106 석천사 2013.11.18 2453
105 낙화(洛花) 석천사 2013.11.18 2431
104 연 꽃 석천사 2013.11.18 2442
103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34
102 추석(秋夕) 석천사 2013.11.18 2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