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30 조회 수 : 2528

섬진강 뱃사공은

봄을 부르고

다압의 매화향은

벗을 일깨우네

겨우내 얼었던 강물 녹고

밖으로만 치달았던 마음 접으니

문득 섬진강 매화가 그리워

갑자기 道伴들이 보고 싶어

한잔 차에 취하고

매향에 아득해서

봄바람 가슴속에

그리운 님만 가득하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주는 것 석천사 2013.11.18 2185
80 만 남 석천사 2013.11.18 2549
79 차 한 잔 석천사 2013.11.18 2811
78 동백(冬栢) 석천사 2013.11.18 2445
77 아침 햇살 석천사 2013.11.18 2454
76 섬진강변 매화 석천사 2013.11.18 2438
75 중(㣡) 석천사 2013.11.18 2107
74 가을바람 석천사 2013.11.18 2475
73 가질 수 없는가질 수 없는 석천사 2013.11.18 2449
72 病이여 아픔이여 석천사 2013.11.18 2530
71 인연(因緣) 석천사 2013.11.18 1910
70 염 주 석천사 2013.11.18 2437
69 아 이 석천사 2013.11.18 1867
68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2545
67 밥 값 석천사 2013.11.18 2484
66 공(空) 석천사 2013.11.18 2405
65 삼베옷 석천사 2013.11.18 2349
64 그대와 나 석천사 2013.11.18 2414
63 석천사 2013.11.18 2396
62 始終 석천사 2013.11.18 2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