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꽃밭

석천사 2013.11.18 13:15 조회 수 : 4526

건기乾期에는

모래바람이 불고

겨울에는

꽁꽁 언 눈뿐일 텐데

온 초원에는 꽃뿐이네.

시인도 筆을 놓고

화가도 붓을 놓고 말겠네.

꽃장엄이 극락이라면

바로 여기겠네.

보살이 원력장엄 하듯이

꽃과 내가 하나가 되었네.

꽃이 나인가?

내가 꽃인가?

마음은 꽃밭에 머물러

떠날 줄 모르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거짓 석천사 2013.11.18 2410
40 헛소리 석천사 2013.11.18 2359
39 부처님 오신 날1 석천사 2013.11.18 2359
38 석천사 2013.11.18 2342
37 석천사 2013.11.18 2543
36 허무 석천사 2013.11.18 2509
35 가을 석천사 2013.11.18 2378
34 보냄 석천사 2013.11.18 2469
33 엄니, 보살 석천사 2013.11.18 2523
32 목섬재 석천사 2013.11.18 2312
31 석천사 2013.11.18 2479
30 남산 어시장1 석천사 2013.11.18 2341
29 남산어시장2 석천사 2013.11.18 2575
28 석천사 2013.11.18 2462
27 그리움 석천사 2013.11.18 2605
26 창밖 석천사 2013.11.18 2613
25 그러면 됐다 석천사 2013.11.18 2604
24 춥다 석천사 2013.11.18 2608
23 석천사 2013.11.18 2658
22 空性 석천사 2013.11.18 2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