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꽃밭

석천사 2013.11.18 13:15 조회 수 : 4525

건기乾期에는

모래바람이 불고

겨울에는

꽁꽁 언 눈뿐일 텐데

온 초원에는 꽃뿐이네.

시인도 筆을 놓고

화가도 붓을 놓고 말겠네.

꽃장엄이 극락이라면

바로 여기겠네.

보살이 원력장엄 하듯이

꽃과 내가 하나가 되었네.

꽃이 나인가?

내가 꽃인가?

마음은 꽃밭에 머물러

떠날 줄 모르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밥 값 석천사 2013.11.18 2484
80 無 題 석천사 2013.11.18 2484
79 생멸 석천사 2013.11.18 2484
78 보 살 석천사 2013.11.18 2481
77 석천사 2013.11.18 2479
76 봄비 석천사 2013.11.18 2478
75 가을바람 석천사 2013.11.18 2475
74 방황 석천사 2013.11.18 2472
73 보냄 석천사 2013.11.18 2469
72 다음 생에도 석천사 2013.11.18 2465
71 석천사 2013.11.18 2463
70 성(聖) 석천사 2013.11.18 2462
69 석천사 2013.11.18 2462
68 석천사 2013.11.18 2451
67 향기 석천사 2013.11.18 2451
66 새벽 비 석천사 2013.11.18 2451
65 사 랑 석천사 2013.11.18 2450
64 석천사 2013.11.18 2450
63 上春 석천사 2013.11.18 2450
62 가질 수 없는가질 수 없는 석천사 2013.11.18 2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