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석천사 2013.11.18 11:01 조회 수 : 2545

 

밤중에

절간에서 우두커니

홀로 깨어있다

소낙비 지나는

개구리 소리에

화두는 어딜 가버렸다

어허

오늘 밤도

날이 샐텐데

도량석은

울릴텐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거짓 석천사 2013.11.18 2415
40 헛소리 석천사 2013.11.18 2380
39 부처님 오신 날1 석천사 2013.11.18 2364
38 석천사 2013.11.18 2343
» 석천사 2013.11.18 2545
36 허무 석천사 2013.11.18 2510
35 가을 석천사 2013.11.18 2397
34 보냄 석천사 2013.11.18 2484
33 엄니, 보살 석천사 2013.11.18 2535
32 목섬재 석천사 2013.11.18 2315
31 석천사 2013.11.18 2494
30 남산 어시장1 석천사 2013.11.18 2342
29 남산어시장2 석천사 2013.11.18 2576
28 석천사 2013.11.18 2468
27 그리움 석천사 2013.11.18 2617
26 창밖 석천사 2013.11.18 2627
25 그러면 됐다 석천사 2013.11.18 2607
24 춥다 석천사 2013.11.18 2610
23 석천사 2013.11.18 2669
22 空性 석천사 2013.11.18 2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