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부처님 오신 날2

석천사 2013.11.18 10:28 조회 수 : 2118

가시려 하는 구나

부처님 오신 날에

팔십년

허리 휘었던 짐덩어리

벗어 던지려 하는 구나

붙들 수 없기에 아쉽고

알 수 없는 갈 길이기에 힘들구나

다시 온다는 말에

마음 달래나

더디 와 알지 못하면

어떡할까요

떠나지 마소서

오시기 어렵고

오지 마소서

가시기 어렵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진수성찬 석천사 2013.11.18 2906
20 한밤중 공양 석천사 2013.11.18 4449
19 홉스쿨 호수가에서 석천사 2013.11.18 4176
18 밤을 헤맨 석천사 2013.11.18 4125
17 저 먼 겔의 불빛 석천사 2013.11.18 4272
16 객客 석천사 2013.11.18 4257
15 한계 석천사 2013.11.18 4238
14 바람처럼 석천사 2013.11.18 4121
13 어와를 돌며 석천사 2013.11.18 4112
12 사막의 도시 - 머룽 석천사 2013.11.18 4118
11 호수의 아침 석천사 2013.11.18 4205
10 시골 석천사 2013.11.18 4127
9 꽃밭 석천사 2013.11.18 4635
8 無始無終 석천사 2013.11.18 4149
7 無盡 석천사 2013.11.18 4309
6 몽고 길 2 석천사 2013.11.18 4318
5 옛 친구, 얼홍江 석천사 2013.11.18 4188
4 우궁항山 아래서 석천사 2013.11.18 4197
3 몽고 길 1 석천사 2013.11.18 4256
2 울란바토르 석천사 2013.11.18 4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