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거울

석천사 2013.11.18 13:02 조회 수 : 2621

내가

어둡더라도

당신께서

나를 비추어 주는

거울이 되소서.

저 맑은 호수처럼.

내가

번뇌의 화염 속에서 타더라도

당신께서

차가운 지혜로 식혀주소서.

저 차가운 호수처럼.

나는

당신으로 인해

성불을 늦추지만

나는

당신 때문에

成佛을 하리라 믿고 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말 탄 빚 석천사 2013.11.18 2834
140 메뚜기 교향곡 석천사 2013.11.18 2834
139 아르항가이 시웨트 망향 캠프에서 석천사 2013.11.18 2824
138 차 한 잔 석천사 2013.11.18 2811
137 염불 석천사 2013.11.18 2781
136 세세생생 석천사 2013.11.18 2759
135 신기함 석천사 2013.11.18 2716
134 열린 문 닫힌 문 석천사 2013.11.18 2698
133 석천사 2013.11.18 2667
132 О 석천사 2013.11.18 2666
131 알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66
130 無說說 석천사 2013.11.18 2663
129 극락정토 석천사 2013.11.18 2633
128 석천사 2013.11.18 2625
127 창밖 석천사 2013.11.18 2624
» 거울 석천사 2013.11.18 2621
125 無爲 석천사 2013.11.18 2619
124 하늘과 땅 뿐이다. 석천사 2013.11.18 2617
123 모양일 뿐 석천사 2013.11.18 2617
122 발자국 석천사 2013.11.18 2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