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석천사

모기

석천사 2013.11.18 11:04 조회 수 : 2521

올해 니가 첫손님이다

니는 내가 몇 번째냐

니 식사 때

백만분의 일도 안 되는

피 한 방울 주기 싫어

니 몸집 몇 천 배 넘는 손으로

천둥소리 내면서

니를 죽일 뻔 했구나

욕심쟁이고

폭력배이고

살의가 가득한 중생심으로 말이다

내 목숨이나

내식사가 소중하듯

니도 중요한데

아니

니허고 내캉

피를 나눈 한 몸인데

죽여 씨것나

식사할 때쯤 오소

직이진 않을테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석천사 2013.11.18 2552
100 만 남 석천사 2013.11.18 2549
99 수행(修行) 석천사 2013.11.18 2545
98 석천사 2013.11.18 2543
97 동백 석천사 2013.11.18 2540
96 엄니, 보살 석천사 2013.11.18 2533
95 木蓮 밑에서 석천사 2013.11.18 2532
94 病이여 아픔이여 석천사 2013.11.18 2530
93 석천사 2013.11.18 2528
» 모기 석천사 2013.11.18 2521
91 허무 석천사 2013.11.18 2509
90 포기 석천사 2013.11.18 2503
89 가난함 석천사 2013.11.18 2500
88 석천사 2013.11.18 2497
87 有無 석천사 2013.11.18 2492
86 석천사 2013.11.18 2492
85 이 무엇입니까 석천사 2013.11.18 2491
84 석천사 2013.11.18 2491
83 중 계산법1 석천사 2013.11.18 2490
82 空性 석천사 2013.11.18 2489